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자수첩] 생리대 논란 1년, ‘無신뢰’ 식약처 이번에는 믿어도 될까

기사승인 2018.10.01  11:41:02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꼭 찾는 관광명소 서울 명동에서는 중국, 동남아시아 관광객들이 생리대를 쓸어 담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이들은 한국 제품이 좋으니 한국 생리대도 좋다는 생각으로 구매에 나선 것.

하지만 정작 대한민국 여성들에게는 국내 생리대에 믿음이 사라진 지 1년여 시간이 흘렀다.

2017년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여성들이 한 달에 한 번 꼭 사용하는 생리대에 발암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당시 식약처가 발표했던 제품 리스트를 살펴보면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든 생리대 기업이 포함돼 있다. 차라리 써도 되는 생리대를 알려주는 게 나을 법했다.

이뿐 아니라 보다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됐다. 유해물질이 나왔다고 발표했지만 정작 해당 물질의 인체에 대한 유해성 여부가 불분명했기 때문이다.

전문가 조사 결과, VOCs는 우리가 매일 숨 쉬고 마시는 공기 중에도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식약처는 최초 발표 시 VOCs가 어느 정도나 검출돼야 인체에 유해한지, 실제로 인체에는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구체적으로 제시했어야 한다.

그 후 식약처는 인체 유해성 여부에 대해 조사하는 데만 또다시 몇 개월이 걸렸고 결국에는 ‘안전하다’고 발표했다.

이번에는 환경보건단체와 전문가들은 식약처가 생리대에 대해 ‘안전하다’는 결론을 내린 사실이 성급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식약처가 전신노출에 대한 역치를 가정한 위해도만 평가하고 초과 발암 위해도 평가가 부재했으며 피부 접촉 등 국부노출에 의한 국소독성에 대한 평가도 없었다고 제기했다. 유해물질 검출이 적게 나온 실험 결과만 발표했다는 비난도 쏟아졌다.

애초에 식약처가 가진 객관적 기준이 없었기 때문에 이런 촌극이 벌어진 것이다.

계속되는 논란과 해명이 반복되다 보니 우리나라 식품과 의약품 안전을 감시·규제하는 최고기관인 식약처에 대한 믿음이 사라졌다.

소비자들 역시 정부 발표보다 각 분야 전문가 말을 더 믿는 실정이다. 이에 다수 여성들은 1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발암물질 없는 생리대’를 검색하며 안전한 생리대를 구매하기 위해 애쓰고 있는 모습이다.

결국 식약처는 논란 발생 1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10월부터 국내 생산 생리대 제품과 해외 직구 생리대 제품에 대해 휘발성유기화학물, 농약 등 유해 성분 모니터링을 주기적으로 실시한다”라고 발표했다.

생리대 포장지에 전 성분 표시를 의무화시킨다는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정부가 꼭 여성에게 매달 찾아오는 ‘그날’에 꼭 필요한 생활필수품인 생리대를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주도면밀한 관리를 해주기만을 바란다.

최유희 기자 youhee04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