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국생활문화축제 9.14~16 마로니에공원서 개최

기사승인 2018.09.14  19:17:1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 전국생활문화축제’가 이번 주말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열린다고 14일 밝혔다.

2014년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는 전국 단위 생활문화동호회 축제다. 올해는 16개 시도에서 생활문화동호회 140여 개와 생활문화인 1200여 명이 참여한다.

표어 ‘생활문화 여(餘)·기(技)·예(藝)’를 내걸고 동호회 공연, 기획 전시 및 영상제, 공예 체험 행사, 거리공연(버스킹)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9월 14일 오후 8시부터 전야제가 열린다. 어머니와 학생 연합동호회가 함께 하는 ‘종로 세검정 오케스트라’, 10대~70대가 함께하는 ‘거제 무지개가족 합창단’ 공연이 펼쳐진다.

개막식은 9월 15일 오후 2시부터 개최된다. 분야가 서로 다른 생활문화인과 전문예술가 11명이 주제기획공연 ‘함께하는 놀이판’을 시작으로 장애·비장애 생활문화인이 함께하는 ‘조용한 수다’공연, 다세대를 아우르는 ‘두꺼비앙상블’과 ‘베토벤바이러스’, 밸리댄스와 난타공연이 만나는 ‘헤라’ 등이 개막식 무대를 빛낼 예정이다.

관람객들은 체험 프로그램과 거리공연 관람을 통해 생활문화를 몸으로 직접 느껴볼 수 있다. 자수, 캘리그래피, 압화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대학로 ‘공공그라운드’ 앞마당과 대명거리에서 펼쳐지는 거리 공연이 펼쳐진다.

축제에 참여하는 동호회인들이 모이는 ‘생활동호회 교류의 밤’에서는 동호회들 간에 협력 사례들을 공유한다. 개막식 무대에 오르는 구로(서울)-군산(전북)-부산 협업 공연 등 지역 간 공동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과정과, 경력단절여성들 동아리 활동이 지역문화예술협동조합으로 발전한 사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18 전국생활문화축제는 생활문화 활동의 새로운 변화와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 자리를 통해 일상 속 생활문화를 새로운 시각으로 조명하고, 국민들이 일상 속에서 누릴 수 있는 생활문화 활동들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