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e분양] 지방서도 똘똘한 한채 쏠림...하반기 공급은?

기사승인 2018.09.14  18:01:36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부산, 대구, 대전 등 지방 광역시가 전국 청약경쟁률 상위순위를 휩쓸며 올 분양시장을 리딩하고 있지만 속내를 살펴보면 이들 지역에서도 양극화가 심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가장 뜨거운 청약 열기를 보이고 있는 대구의 경우 346.5대 1로 올해 전국 1위 경쟁률을 기록한 e편한세상 남산을 비롯해 남산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 복현자이 등이 수백대 1의 경쟁률로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성적을 보였다.

반면 북구에 공급된 연경지구 우방아이유쉘의 경우 평균 6.98대1의 성적에 그쳤다. 같은 북구의 복현자이가 4만개 이상의 청약 통장을 끌어모으며 171.4대1의 성적을 기록한 것과 큰 차이를 보인다. 달성군에서는 국가산단 영무예다음이 청약 마감에 실패하기도 했다.

대전에서는 e편한세상 둔산이 321.3대1로 마감됐으며 대전 최고의 입지와 지역 내 선호도 높은 계룡건설 브랜드 단지로 관심을 모아온 갑천트리풀시티 3블록은 약 17만건의 청약을 접수시키며 업계에서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반면 중구에서는 연초 공급된 단지가 0.56대 1로 청약에서 미달됐다.

부산은 동래구, 연제구 등 입지 및 주거 선호도 높은 지역에서 SK건설, 현대건설 등의 대형 브랜드 건설사가 우수한 성적으로 청약이 마감된 반면 나머지 지역에서는 청약 미달 단지가 속출하고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올해 분양 시장을 지방 광역시가 리딩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안에서도 성적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며 "주택 수요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입지와 브랜드에 따라 쏠림 현상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부산에서는 올해의 가장 큰 이슈로 꼽히는 온천2구역 재개발 사업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가 눈길을 끈다. 래미안 장전 등을 공급하며 부산에서 인기가 높은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컨소시엄을 맺고 공급하는 총 3,853가구 규모의 초대형 브랜드 단지다.

이 단지는 부산에서도 선호도 높은 동래구 원도심 입지에 들어서 동래역과 명륜역, 미남역 등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고 부산 전통의 명문인 동래학군에 속해 교육여건도 우수하다. 음성인식 IoT 홈패드 시스템을 비롯해 대형마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주차유도 시스템, 얼굴인식을 통한 출입시스템 등 첨단 시스템이 적용 및 단지 내 수영장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대구에서는 이달 현대건설이 수성구 범어동 1-4번지 일원에 '힐스테이트 범어 센트럴'을 분양할 계획이다. 힐스테이트 범어 센트럴이 위치한 수성구 범어동은 교육, 교통, 문화, 쇼핑 등 생활인프라 시설 이용이 편리한 원스톱 생활 입지를 갖췄다. 힐스테이트 범어 센트럴은 지하 4층~지상 37층 아파트 3개동, 주거대체형 오피스텔 1개동 총 503세대로 구성된다.

대전광역시에서는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대전 목동3구역 재개발' 사업을 준비 중에 있다. 중구 목동 일원에 총 991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오는 12월 분양 예정이다. 바로 인접한 대전중앙초, 충남여중, 고교를 비롯해 많은 학교가 가까이 있으며 이 외에도 오룡역과 목동 주민센터 등이 가까워 우수한 생활 여건을 자랑한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