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업은행 투자영화 '신과 함께2' 1000만 돌파

기사승인 2018.08.16  09:11:15

공유
default_news_ad2

- 신과 함께 시리즈 직·간접 투자금액 20억원… 상반기 개봉한 투자영화 7건 중 5건이 손익분기점 넘겨

[이뉴스투데이 배승희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이 투자한 영화 ‘신과 함께-인과연’이 지난 14일 1000만 관객을 돌파, 투자영화 목록에 또 하나의 1000만 영화를 추가하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기업은행이 ‘신과 함께’ 시리즈에 직·간접으로 투자한 금액은 20억원으로, ‘신과 함께’ 1편은 기업은행이 직접투자 한 영화 중 최초의 1000만 영화다.

1편에 이은 2편의 흥행으로 기업은행의 투자수익률은 더욱 올라갈 전망이다. 1편과 2편의 합계 손익분기점은 약 1200만으로, 1편의 관객이 1441만명을 기록해 2편의 매출은 모두 수익으로 확보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신과 함께’ 제작 초기부터 검토를 시작한 기업은행은 400억원의 대규모 제작비가 투입되는 등의 이유로 다른 투자자들의 투자결정이 지연될 때 선제적으로 투자결정을 내렸다. 배급사 관계자는 “기업은행이 다른 투자자들의 투자 가교 역할까지 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의 상반기 영화 투자 성적도 양호하다. 상반기 개봉한 영화 7건 중 5건이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비수기인 상반기의 상업영화 손익분기점 달성율이 평균 30%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좋은 성적”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지난 2012년 금융권 최초로 문화콘텐츠 전담부서를 만들었다. 영화, 드라마, 공연 등 문화콘텐츠산업 전반에 대출과 투자 등의 방식으로 지금까지 약 2조4000억을 지원했다. 애니메이션, 캐릭터, 게임, 웹콘텐츠 등으로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투자수익의 일부를 저예산·다양성 영화와 창작 공연 등에도 투자하고,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대출상품도 개발했다.

한편 ‘신과 함께’ 시리즈는 한국영화 사상 최초의 1·2편 ‘쌍천만 영화’가 됐다. 또한 한국영화 사전예매량 역대 최고(70만명), 개봉일 역대 최대스코어(124만명), 일일 최다 관객수(146만명), 개봉 후 최초 5일 연속 100만 관객 동원 등 다양한 흥행기록을 세웠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문화콘텐츠산업은 부가가치가 높고 고용창출 효과도 크지만 리스크가 높아 금융권의 역할이 아쉽다는 의견이 있다”며 “기업은행의 문화콘텐츠금융이 성공모델로 자리 잡아 문화콘텐츠산업의 금융확대를 유도하는 촉매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승희 기자 baebae@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