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우조선, 2분기 연속 흑자...'상반기 영업이익 5281억'

기사승인 2018.08.14  19:34:06

공유
default_news_ad2

- 매출 4조5819억원, 당기순이익 4326억원…부실 자회사 매각으로 불확실성 제거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연결기준으로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의 2분기 매출액은 2조3257억원, 영업이익은 2294억원으로 이로써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4조5819억원, 영업이익 5281억원, 당기순이익 4326억원이 됐다.

주력제품인 LNG운반선과 초대형컨테이너선, 초대형유조선이 연속 건조되며 생산성이 크게 향상됐고,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원가절감노력도 결실을 거둔 결과로 보인다.

환율 상승과 해양플랜트의 추가정산(change order) 확보도 연속 흑자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다만 채무조정 및 구조조정이 진행됐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이익이 감소했다.

대우조선은 지난 7월 매각된 대우망갈리아조선소(DMHI)가 대우조선해양의 종속회사에서 제외됨에 따라 약 4600억원 규모의 처분손실이 오는 3분기 연결실적에 영업외손실로 반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연결회계기준에 따라 회계상 발생하는 손실이며, 그동안 대우망갈리아조선소에 대한 결손금은 지속적으로 자본총계에 반영해왔기 때문에 총자본과 회사 현금흐름에는 영향이 없다는 설명이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매각대금 239억원이 추가로 들어옴에 따라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되었을 뿐 아니라 부실 자회사의 매각으로 불확실성이 제거됨으로써 안정적인 경영활동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주력제품의 연속건조로 생산성이 향상되고, 지속적으로 영업이익을 시현하면서 회사의 재무구조는 더욱 건실해 지고 있다"며 "자구계획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경영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