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정부 D+456

기사승인 2018.08.11  16:44:07

공유
default_news_ad2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김경수 경남지사[연합뉴스]

◆정면 돌파 나선 ‘김경수’, “새로운 경남 4계년 계획 내놓겠다”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에 발목이 잡혔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도정 드라이브를 선언했다.

김경수 지사는 11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경남도당 대의원대회에서 “다음 주 도정운영 4개년 계획을 도민께 보고하겠다”며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지사는 "다음 주 그동안 활동한 경남 도정 인수위원회 활동을 마무리한다"며 "보고회를 열어 경남의 경제, 사회, 도정을 혁신해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갈 방향을 도민에게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지사는 전날 새벽까지 두 차례 특검 조사를 받았다.

◆분주한 남북, 고위급 회담 南조명균-北리선권

남북이 2차 정상회담 준비에 분주하다. 남북은 13일 고위급회담을 앞두고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명단을 확정했다.

11일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 대표단은 조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선다. 남북고위급회담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과 정상회담 준비 문제 협의를 의제로 열릴 예정이다.

민철 기자 minc071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