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진에어 실적 '선방' 속 면허취소 위기에 '좌불안석'

기사승인 2018.08.10  18:00:36

공유
default_news_ad2

- '조현민 물컵' 논란 불구, '역대 최대' 성적표…국토부, '항공법령 위반' 행정처분으로 '면허 취소' 기류 강해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오너리스크'에 휘청이던 진에어가 상반기 역대 최대 규모의 실적을 달성했다. 선방한 성적표를 받아들었음에도 불구, 진에어를 둘러싼 기류는 여전히 부정적이다. '면허 취소' 위기에서 자유롭지 못한 탓이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진에어는 올 상반기(1~6월) 연결 기준 매출 5063억원, 영업이익 59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28%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413억원으로, 전년 대비 23% 성장했다.

특히 진에어의 이번 실적은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업계 한편에서는 오너리스크와 안전불감증 등 잇따라 불거진 악재로 진에어가 다소 부진한 상반기 실적이 관측됐지만 여파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진에어는 이번 호실적에 대해 "효율적인 기재 운영을 통한 수익성 극대화와 인기노선 증편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동남아와 일본 등 인기 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하고 증편해 공급을 확대했다. 또 장거리 노선의 단독취항으로 수익성을 개선시켰고, 지방발(發)인기노선 운항으로 지역 수요를 늘렸다는 분석이다.

앞서 진에어는 지난 4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논란이 불거진 이후 연쇄적인 타격을 맞았다. 조 전 전무가 외국인 국적임에도 불구, 임원으로 불법 재직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또 지난해 9월 엔진의 중대결함이 발견된 상황에서 이를 단순 지시계통 결함으로 조작, 승객과 승무원 276명을 태우고 무리하게 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국민적 공분은 더욱 거세졌다.

특히 국토부가 진에어의 항공법령 위반과 관련한 행정처분으로 '면허 취소'를 염두에 두면서 진에어를 둘러싼 부정적인 기류는 더욱 확산돼 왔다.

국토부는 4월 말 진에어의 면허 취소 가능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법무법인 3곳에 자문을 구했다. 검토 결과, "면허를 취소 해야 한다"는 의견과 "결격사유가 이미 해소돼 현 시점에서 취소가 곤란하다"는 등의 상반된 견해가 도출됐다.

일단 국토부는 청문회와 자문회의, 이해관계자 의견청취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해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30일과 이달 6일 1,2차 비공개 청문회를 열었다. 이어 1~2주 내 3차 청문회를 가진 뒤 자문회의를 거쳐 면허 취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르면 9월께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진에어 내부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국토부는 진에어의 공개 청문 요구에도 불구, 비공개 청문회를 고수하고 있다. 또 진에어는 불법성 해소와 면허취소의 부당함, 연간산업에 미칠 타격 등을 설명했지만, 국토부의 반응은 미온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열린 진에어 이해관계자의 간담회에서 국토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사실상 '면허 취소'로 가닥을 잡은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