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태풍 야기, 14일 ‘한반도 관통’ 예상…폭염 꺾일지 관심↑

기사승인 2018.08.10  09:08:19

공유
default_news_ad2

- 경로 틀어 한반도 직접 상륙할 경우, 비와 강풍 피해 예상

제14 호 태풍 '야기', 10일 오전 4시 기준 위치 및 예상 경로도 <자료제공=기상청>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제14호 태풍 ‘야기’가 폭염 속 북상하면서 그 이동경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상청의 10일 오전 4시 발표에 따르면,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한 태풍 야기는 이날 오전 3시 오키나와 남동쪽 약 70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태풍 야기는 11일 오전 3시께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350km 부근 해상, 12일 오전 3시께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을 지나 13일 오전 3시께 서귀포 서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다.

이어 14일 오전 3시 백령도 서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야기는 북동쪽으로 방향을 꺾어 15일 오전 3시께 북한 신의주 동쪽 약 60km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가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는 시점도 14일 오전부터로 전망됐다. 현재까지 예상은 14일에 백령도와 신의주가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게 된다.

기상청은 태풍의 이동경로 변동에 따라 충남 서해안 지역과 수도권, 경기북부 및 강원북부 지역까지 영향권에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이 경로를 틀어 한반도에 직접 상륙할 경우 비와 강풍 피해가 예상된다. 태풍 야기는 중심기압이 994 hPa, 중심부근 최대풍속이 19.0 m/s로, 풍속을 기준으로 봤을 때 열대저기압(17m/s 미만) 수준을 조금 넘어선 바람3급 태풍이다.

한편 일본말로 ‘염소’를 뜻하는 이 태풍은 비교적 작은 규모로 알려져있어, 한반도 전역에 비를 뿌리며 폭염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최유희 기자 youhee04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