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타트업] 배달의민족, 피자헛과 레스토랑 서빙 로봇 ‘딜리’ 선봬

기사승인 2018.08.08  11:25:22

공유
default_news_ad2

- 19일까지 목동 중앙점에서 시범 운영... 자율주행으로 테이블 오고가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푸드테크 기업 우아한형제들이 한국피자헛과 손잡고 국내 최초로 레스토랑 서빙 로봇 ‘딜리 플레이트’를 시범 운영한다. 

‘딜리 플레이트(딜리)’는 배달의민족이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레스토랑 전용 자율주행 로봇이다. 딜리는 19일까지 피자헛 목동 중앙점 패스트 캐주얼 다이닝(FCD) 레스토랑에서 점원을 도와 고객에게 음식을 서빙하게 된다.

서빙 로봇 ‘딜리’는 피자헛 매장 안에서 테이블 사이를 자율주행으로 오가며 음식을 나른다. 주문을 받으면 최적의 경로를 찾아 테이블까지 서빙하고 사람이나 장애물을 마주치면 알아서 멈추거나 피한다. 사람이 걷는 속도로 움직이며 본체 상단의 쟁반을 통해 한 번에 최대 22kg 중량의 음식을 나를 수 있다.

딜리는 음식점과 점원, 고객 모두에게 색다른 체험 이상의 편리함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딜리는 기존에 점주와 점원이 하던 일을 분담해 일손을 거듦으로써 매장 내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조윤상 한국피자헛 마케팅팀 상무는 “딜리가 점원을 도와 피자를 나르는 부담을 덜어주면 점원이 고객 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고객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율주행 서빙 로봇이라는 미래 기술을 활용해 매장 내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과 고객 서비스를 동시에 높이고자 업계 최초로 서빙 로봇 도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딜리는 2D-Lidar(공간 데이터 수집 센서)와 3D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해 센티미터 단위의 정교한 주행을 할 수 있다. 숨겨진 두 개의 바퀴에는 개별 모터가 달려있어 마치 유영하듯 자유롭게 움직인다. 1회 충전으로 최대 8시간 지속 주행이 가능하다.

딜리는 배달의민족이 투자한 미국 실리콘밸리의 로봇 기술 기업 ‘베어로보틱스(Bear Robotics)’가 개발했다. 구글 출신의 하정우 대표가 지난 해 설립한 스타트업 베어로보틱스는 인공지능 로봇으로 요식업 서비스를 탈바꿈시킨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 총괄 김용훈 이사는 “이번 시범 운영은 로봇이 우리 생활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배달의민족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이 적용된 배달 로봇을 선보임으로써 로봇과 함께하는 미래를 앞당겨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한국피자헛과의 딜리 플레이트 시범 운영에 따른 결과를 분석하고 개선점을 찾아 반영한다. 이후 패밀리 레스토랑, 일반 음식점 등에서 실제로 사람을 도와 본격적으로 서빙을 할 수 있는 로봇 서비스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