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강인 "혹사 우려해 구단서 차출 반대… 아쉽지만 기회는 많아"

기사승인 2018.07.16  18:01:0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출처=인스타그램 캡처>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이강인(17.발렌시아 CF 메스타야)이 2018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 명단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16일 이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6월 초 툴롱컵 대회가 끝날 때 쯤 축구협회로부터 연락이 왔다. 툴롱컵을 마친 뒤 곧바로 인도네시아 전지훈련에 참가할 수 있는가에 관해서였다"고 운을 뗐다.

이강인은 "지난 한 시즌간 코디프 토너먼트, 후베닐 A/2군 리그, 발렌시아 주 대표, 코파 델 레이, 툴롱컵까지 많은 경기를 소화했다. 휴식과 회복없이 프랑스에서 한국, 또 한국에서 인도네시아로 장거리 비행을 해야 해 선수에게 혹사가 될 수 있음을 우려한 구단은 차출을 반대했다"고 김학범 감독이 언급했던 구단 차출 반대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이번 휴식기 동안 몸을 잘 만들어 약간의 기대감은 있었다"라며 "선발되지 않아 아쉽지만 아직 기회가 많기에 신경쓰지 않는다.  선수선발은 감독님 고유 권한이기에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아시안 게임 대표팀이 꼭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도록 응원부탁드립니다"고 전했다.

앞서 이강인의 탈락에 대해 김학범 감독은 "툴롱컵 이후 체크를 위해 발렌시아에 협조 공문을 보냈지만 구단의 유소년 정책으로 인해 제외됐다"며 "간접 체크로만 뽑을 수 없기 때문에 제외했다. 앞으로 무궁무궁한 기회를 갖고 있는 선수이기 때문에 다음 아시안게임서는 최고의 기량을 보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