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타트업] 유라이크, ‘기업 부설 연구소 개소’ 해외시장 공략

기사승인 2018.07.13  14:09:31

공유
default_news_ad2
(두번째줄 왼쪽부터)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 박찬목 유라이크코리아 기업부설연구소장은 기업부설 연구소 개설 기념을 위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유라이크코리아>

[이뉴스투데이 구동환 기자] 가축 헬스케어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가 ‘기업 부설 연구소’를 개소했다.

유라이크코리아는 13일 서울시 송파구 문정동 현대지식산업센터에 해외 시장 진출과 서비스 확장을 목표로 ‘기업 부설 연구소’를 개소했다.

지난 2015년부터 유라이크코리아는 축우의 건강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기반의 가축질병 모니터링 서비스인 ‘라이브케어(LiveCare)’를 국내외 축산업 유관 기관과 농장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라이브케어는 축우에 경구 투여한 바이오 캡슐을 통해 가축의 위에서 체온 등 생체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하고 분석해 해당 개체의 질병, 발정, 임신 등을 진단하고 관리하는 축우 헬스 케어 솔루션 서비스다.

약 800만건의 축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AI) 및 딥러닝 기술로 축우의 상태를 분석하며, 농장주는 스마트폰을 통해 축우의 건강상태와 번식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4월 유럽(EU) 특허까지 출원을 마쳤다.

유라이크코라이는 성우 대상으로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올해 안에 송아지에 적용 가능한 라이브케어 서비스 개발을 목표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돼지까지 확대해 ‘양돈 맞춤형 라이브케어’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는 “라이브케어 서비스를 통해 수집하고 있는 가축 생체 빅데이터를 활용해 축종을 넘나드는 서비스 모델 확장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번 기업 부설 연구소 개소를 통해 차세대 가축 헬스케어 시장에 적합한 기술 경쟁력 강화 및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유라이크코리아는 지난 6월 일본 소프트뱅크 주식회사가 주관한 ‘제3회 소프트뱅크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의 파괴적 혁신 부문에서 국내 스타트업 최초로 파트너사에 선정된 바 있다.

구동환 기자 ninetel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