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홍승채 "황숙주 후보는 '관권선거' 즉각 중단하라"

기사승인 2018.05.28  08:06:18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라취재본부 송덕만 기자]민주평화당 홍승채 순창군수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황숙주 후보의 '관권선거'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평화당 홍승채 순창군수 후보 측이 순창 재향군인회 회장(오른쪽)이 민주당 황숙주 후보를 수행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홍 후보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직자를 동원한 SNS 선거운동 혐의로 고발 당해 경찰의 조사를 받은 황숙주 순창군수 후보는 즉각 관권선거를 중단하라"며 "옥천인재숙 원장이 황 후보의 선거 캠프에 출입하며 사실상 선거를 진두지휘하고 있다는 소문을 즉각 해명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홍 후보는 "황숙주 후보는 교육경험이 전혀 없는 자신의 선거공신 출신 전직 순창군의회 의장을 옥천인재숙의 원장에 임명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며 "옥천인재숙은 전액 순창군이 출자해 법률(지방조례)에 근거한 학생들의 교육기관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교육기관의 장이 선거운동에 나서는 것은 명백하게 부적합하다"며 "교육기관의 장은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 스스로 자성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재향군인회 회장이 황숙주 후보를 수행하며 선거에 앞장서서 뛰고 있다"며 "선거와 정치개입이 금지된 재향군인회의 경우 관변단체로 정부의 예산을 지원 받는 단체"라고 상기시켰다.

홍 후보는 "순창 재향군인회 회장은 지난 선거에서도 선거운동에 앞장선 사람이다"며 "즉각적으로 선거운동의 현장에서 떠나지 않을 경우 사법적인 고발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어떤 경우에도 고소나 고발을 하지 않는 다는 원칙을 갖고 선거운동을 하고 있지만 불법을 용인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며 더불어민주당 황 후보에게 경고했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