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조현아 소환…"물의 일으켜 죄송"[이뉴스TV]

기사승인 2018.05.24  18:14:00

공유
default_news_ad2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3년 5개월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섰다.

'땅콩회항'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가족 회사인 대한항공을 이용해 필리핀 국적의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다.

오후 1시쯤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출석한 조 전 부사장은 취재진을 향해 깊게 허리를 숙이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가족들의 연루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고, 또 한 번 수사 대상에 오르게 된 데 대해 "죄송하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당국은 대한항공이 가사도우미를 구해오라는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지시를 받아 이들을 위장입국시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는 재외동포이거나, 결혼이민자 비자를 가진 사람만 국내 취업이 가능하게 한 출입국관리법을 위반한 것이다.

당국은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여기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불법성 여부를 알았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는 한편, 어머니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관여 여부에 대해서도 캐물을 방침이다.

송연희 기자 miunmue@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