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타트업] 메쉬코리아, ‘카카오톡 주문하기’ 영업 대행 계약 체결

기사승인 2018.05.21  14:50:0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제공=메쉬코리아>

[이뉴스투데이 구동환 기자]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는 카카오의 음식 주문 서비스인 ‘카카오톡 주문하기’의 공식 영업 대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외식 브랜드와 카카오톡 고객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로 그동안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입점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중소사업자들까지 입점을 확대하게 됐다.

이번 계약으로 ‘카카오톡 주문하기’의 입점을 원하는 중소사업자는 메쉬코리아를 통하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자사의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부릉 프라임’을 이용하고 있는 사업주는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배달 대행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사업주도 메쉬코리아를 통해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형건 메쉬코리아 사업본부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중소상공인은 더 많은 고객들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 “부릉 서비스를 통하여 중소상공인의 최적의 사업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동환 기자 ninetel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