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기중앙회, 외상매출금까지 공제사업기금 대출 확대

기사승인 2018.05.22  06:00:41

공유
default_news_ad2

- 내수부진·수출 감소·노동환경 변화 등 감안…“연쇄도산방지·자금융통 지원 위해 실시”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신승엽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외상매출금에 대한 공제사업기금 대출을 확대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내수부진, 수출 감소, 급격한 노동환경 변화 등으로 인해 악화된 중소기업 경영환경을 감안해 마련됐다. 기존 공제사업기금 대출은 거래처의 부도·회생·폐업 등으로 회수가 어려웠다.

이번 공제사업기금 대출 확대를 통해 대출대상을 어음뿐 아니라 ‘외상매출금’까지 늘리고 이는 곧바로 시행된다.

중기중앙회 공제사업기금에 가입한 업체에 한해 대출을 이용할 수 있고 거래처의 부도·회생·파산·폐업으로 회수가 곤란한 어음 등 외상매출금이 있는 경우 신청 가능하다.

권영근 중기중앙회 공제사업기금실장은 “이번 대출확대는 중소기업 연쇄도산방지 기능을 강화하고 자금융통을 원활히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혹시 모를 경영난을 대비해 미리 가입해두길 권한다”고 말했다.

신승엽 기자 sinkon785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