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중은행 전세대출 1년 새 25조원 증가

기사승인 2018.05.16  10:32:58

공유
default_news_ad2

- 집값 상승·주담대 규제 여파로 전세대출 '풍선효과'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1년 새 25조원이 불어나며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민석 기자]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 규모가 1년 새 25조원이 늘어나며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주택 가격이 상승하고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심화되자 전세자금대출이 풍선효과를 마주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4월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52조342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월 말에 대비해 42.46%인 25조321억원이 늘어난 것이다. 이는 지난해 1월 기록했던 42.48%의 증가율 이래 최대치다.

주요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16년 8월 30조원을 돌파하고, 지난해 8월 40조원, 올해 3월 50조원을 넘어서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연내 60조원 돌파도 어렵지 않다고 내다보고 있다.

이 같은 급증세에는 가계부채 규제로 어려워진 주담대 수요가 전세 수요로 쏠렸기 때문이다.

서울 등 투기지역은 주담대 비율(LTV)이 집값의 40%에 묶여있지만, 전세대출은 전세보증금의 80%까지 가능하다.

또 최근 집값이 오르면서 가용자금이 부족한 고객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세로 쏠리는 경향도 한 몫했다.

KB부동산 월간 주태가격동향에 따르면 4월 기준 서울 지역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은 7억4418만원으로,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인 4억2776만원의 두 배 수준이다.

40%인 LTV규제를 고려했을 때 서울에서 중위가격 아파트 한 채를 구입하려면 대출을 제외한 순수개인자금이 4억4000만원 이상 필요하다.

하지만 전세는 8000만원 정도만 있으면 나머지는 대출금으로 충당할 수 있다.

김민석 기자 rimbaud1871@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