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름휴가철 해외여행, 얼리버드예약 활발

기사승인 2018.05.16  09:48:54

공유
default_news_ad2

- 7, 8월 출발하는 해외여행 예약시점 최근 3년간 점점 빨라져...작년은 평균 43일 전 예약

지난해 하나투어 여행박람회 전경 <사진제공=하나투어>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여름휴가철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들의 여행상품 예약시점이 매년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는 지난해 7, 8월 출발한 자사 해외패키지여행 25만4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여행객들은 실제 여행 출발일보다 평균 43일 앞서 여행상품을 예약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여행 출발일보다 평균 36일 전에 여행상품을 예약했던 2015년, 평균 40일 전이었던 2016년보다 빨라진 수치다.

직장인들의 여름휴가와 학생들의 방학이 겹치는 7, 8월은 전통적인 여행 성수기다.

휴가철 해외여행수요가 매년 꾸준히 증가하면서 남들보다 한 발짝 서둘러 인기 여행상품을 선점하고자 하는 얼리버드 예약풍조가 여행예약일을 앞당기고 있는 것이다.

여행 지역별로는 장거리 여행지의 예약시점이 가까운 여행지보다 빨랐다. 작년 기준 중국, 일본, 동남아 여행지는 예약시점이 평균 35~42일 전이었고, 남태평양은 평균 51일 전이었다.

여기에 미주(평균 65일 전), 유럽(평균 73일 전) 등 장거리 여행지는 예약시점이 여행출발일보다 두 달 이상 앞섰다.

점차 빨라지는 여행 예약시점을 겨냥한 여행업계 마케팅활동도 일찍부터 활발하다.

하나투어는 다음달 8일부터 3일간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1,2,3홀)에서 여행박람회를 개최한다. 글로벌 호텔체인과 항공사, 여행사, 국내외 인기여행지 관광청 등이 모이는 국내 최대 규모 여행축제다. 얼리버드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특가여행상품을 판매한다.

박람회장에서는 평소 69만9000원부터 판매되는 ‘중국 청도 3일’ 패키지상품이 기존 가격에서 80% 할인된 14만3000원부터 판매된다.

‘싱가포르ㆍ조호바루 5일 또는 6일’ 상품은 반값 할인된 39만9000원부터, ‘캐나다 로키ㆍ시애틀 7일’ 등 장거리 여행상품도 평소보다 70만원 가량 저렴한 119만원부터 예약 가능하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