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동욱, 北 태영호 겨냥 발언에 "정곡 찌른 꼴… 도둑놈이 제 발 저린 꼴" 

기사승인 2018.05.16  09:17:59

공유
default_news_ad2
국기에 경례하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북한이 태영호 겨냥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도둑놈이 제 발 저린 꼴이고 태영호가 정곡을 찌른 꼴"이라며 "김정은 집단 뜨끔한 꼴이고 태영호 말이 100% 맞는 것 반증한 꼴"이라고 말했다.

이어 "믿을 만한 사람 인증해준 꼴이고 문재인 주사파정권의 눈엣가시 꼴"이라며 "북한의 진실을 알릴때마다 맹비난 꼴이고 협박 꼴"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 당국은 우리와 함께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하고서도 그에 배치되는 온당치 못한 행위에 매달리고 있으며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고 거론했다. 

이 문구 속 인물은 태영호 전 공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 신관 제2세미나실에서 '미북정상회담과 남북관계 전망'을 주제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등이 주관한 강연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 '진정한 핵 폐기'에 기초한 합의가 나오는 건 절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태영호는 "완전한 북핵폐기는 '환상' 또는 '허상'이라고 규정하고 "북핵을 완전히 폐기하려면 군사적 옵션이나 국가적 경제 제재를 밀어붙이는 방법 밖에는 없다"며 "현실적으로 둘 다 어려우므로 남은 선택은 '핵 있는 평화', 핵 있는 북한과 공존하는 방향으로 점점 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