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LG생활건강, 日화장품 회사 '에이본' 인수…시너지 창출 기대

기사승인 2018.04.24  17:39:11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천진영 기자] LG생활건강은 일본 자회사 ‘긴자스테파니’가 화장품 회사 ‘AVON Japan’의 지분 100%를 105억엔(한화 약 1050억원)에 인수했다고 24일 밝혔다.

‘AVON Japan’은 1968년 일본 도쿄에서 사업을 시작한 뒤 50년간 화장품 사업을 이어온 회사다. 지난해 매출은 약 1000억원 수준이다. 

일본 시장에서 ‘AVON’의 매출 순위는 21위다. 이는 글로벌 브랜드인 랑콤(27위), 에스티로더(41위)보다 상위를 기록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앞서 2012년 긴자스테파니, 2013년 에버라이프(Everlife)를 인수하며 일본 시장 내 사업 기반을 다져왔다. 일본의 경우 자국 화장품 브랜드를 선호하는 소비자 성향과 관계를 중요시하는 유통업체와 OEM·ODM업체 등 해외 기업의 진입장벽이 높기 때문이다. 

우선 고객과 직접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통신판매 채널에 진입했다. 최근에는 쿠션파운데이션과 같은 신제품을 홈쇼핑에서 출시하면서 일본 양대 홈쇼핑 채널 중 하나인 QVC 1위를 하는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향후 일본 소비자들에게 검증된 ‘AVON Japan’의 브랜드, 50여년간 다져온 현지업체들과의 관계를 바탕으로 일본 내 사업의 장애 요인들을 해소하면서 기존 사업 확대의 시너지 창출에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제품 개발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일본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진영 기자 cj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