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주당 김학영 후보가 민평당 송귀근 후보를 지지한 이유?

기사승인 2018.04.24  14:07:56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학영 고흥군수 예비후보가 민주평화당 송귀근 후보 지지선언을 두고 지역정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학영 민주당 후보가 23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민주평화당 송귀근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학영 전 민주당 고흥군수 예비후보는 24일 '고흥군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고흥군수 예비후보들과 신문식 지역위원장은 공정한 경선을 통해 후보자를 결정하기로 합의했다"고 전제한 뒤 "이후 전남도당의 몇몇 간부들이 경선도 치루지 않고 단수 후보자를 결정해 밤중에 신문식 위원장에게 일방 통보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김학영 전 후보는 "이는 민주당 전남도당의 폭거이며 민의와 권리당원의 선택권을 짓밟아 버렸다"며 "공산당 버금가는 있을 수 없는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며 민주당 전남도당의 단수공천을 비판했다.

김학영 전 후보는 "공정한 경쟁을 통해서 탈락됐다면 민주당에 남아 후보자를 열심히 도왔을 것이다"며 "제가 살아온 내 모습으로는 여러 사람이 손가락질을 하더라도 도저히 그 길을 택할 수는 없었다"며 송귀근 후보 지지배경을 전했다.

그는 "군수를 선택하는 과정에 정당도 필요하겠지만 군민들의 뜻을 도외시하는 그런 자가 정당의 탈을 쓰고 군수가 된다면 진정한 군민을 위한 군수가 될 수 없을 것이다"며 "행정의 전문가요 도덕적이며 모든 군민을 사랑할 수 있는 민주평화당 송귀근 후보를 지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고흥경찰서장 출신인 김학영 전 고흥군수 예비후보는 지난 23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민주평화당 송귀근 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송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한편 김학영 전 후보는 입법고시, 행정고시를 합격한 후 재무부, 전남도청, 국회사무처, 청와대, 경찰청 등 다양한 공직 생활을 역임했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