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페달 밟는 수소차 넥쏘, 브레이크 거는 정부

기사승인 2018.04.22  19:11:09

공유
default_news_ad2

- 누적 계약 1200대 돌파, 정부 보조금 240대 뿐…추가 지원 가능성 낮아 대기자 다 날릴 판

현대차 넥쏘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수소전기차에 대한 소비자 관심과 수요가 날로 증가하면서 조만간 보조금이 바닥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부는 보조금 추가 지원에 회의적인 입장이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차 넥쏘는 꾸준히 계약 건수를 올리고 있다. 하지만 정부의 추가적인 지원이 없으면 1000여명이 넘는 넥쏘 구매 희망자는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다.

22일 현대차에 따르면 넥쏘의 누적 계약 대수는 1200대를 돌파했다. 지난달 19일 사전계약을 실시한 첫날에만 733대의 예약고를 올린 넥쏘는 여전히 구매 대기자가 몰리고 있다.

현대차가 2013년 양산한 투싼 수소전기차(ix)보다 한 단계 진화한 넥쏘는 차량 1대 당 성인 43명이 마실 수 있는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를 내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린다.

정부의 올해 수소차 국고보조금 규모는 158대다. 지난해 이월된 보조금을 더해도 240대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때문에 넥쏘 구매 예약자 중 960명(80%) 이상은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없어 구매를 포기해야 할 상황에 놓였다.

올해 4대분(공공 1대, 민간 3대)의 수소차 보조금이 책정된 서울시의 경우, 당장 이달 27일에 보조금이 동난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공공 1대분과 민간 2대분의 넥쏘 출고가 확정됐다. 나머지 민간 1대분도 조만간 출고가 확정될 예정이다. 현대차가 27일에 4대분의 넥쏘를 당사자에게 인도하면, 서울시는 올해 보조금을 모두 집행하게 된다.

서울시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300명의 넥쏘 구매 예정자는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해 구매를 취소하거나 내년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다.

서울시와 울산시 등 여러 지자체는 예상보다 뜨거운 수소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 보조금 편성을 검토한 바 있다. 하지만 정부가 지난 5일 발표한 추경 예산에 수소차 보조금 예산 증액안이 빠지면서 추가 지원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전기차나 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조금은 정부와 지자체가 1:1로 매칭해 지원하는 만큼, 지자체의 의지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정부는 수소차 대당 2250만원, 지자체는 1000만~12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소차 보조금 추가 편성은 지자체에서 논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면서 "환경부의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넥쏘 계약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소비자의 구매 의사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고, 정부의 추가 예산 편성을 기대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현대차 관계자는 "넥쏘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문의가 계속해서 오고 있고, 예약자도 늘고 있다"면서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수소차 보조금을 늘려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만큼,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작 주무부처인 환경부는 올해 수소차 보조금 확대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내년 수소차 보조금 예산을 편성할 때 올해 분위기를 반영,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미 추경안이 제출된 상황인 만큼, 더이상 논의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는 이야기로 해석된다. 

업계에서는 친환경 정책을 펼치는 현 정부가 오히려 친환경차 대중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가 올해 전기차 보조금을 추가 투입하는 방안을 추경에 포함시킨 것은 친환경차 대중화에 부응하는 제스처를 보여준 것"이라며 "하지만 정착 수소차 시장 확대에는 큰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