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올림픽]女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日에 결국 패배

기사승인 2018.02.14  21:38:18

공유
default_news_ad2

- 한일전서 아쉬운 성적 거뒀지만 역사적 '첫 골' 터졌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경아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올림픽 사상 첫 단일팀을 이룬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14일 일본과의 경기에서 끝내 패배했다. 그러나 남북 단일팀의 '첫 골'을 3경기 만에 터트렸다.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이날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피리어드 9분31초에 '첫 골'을 넣었다. 일본은 세계 9위 팀이다. 

이날 골을 넣은 미국 출신 귀화 선수 랜디 희수 그리핀은 미국 입양아 출신 박윤정의 패스를 받아 값진 첫 골을 기록했다.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이끌고 있는 새러 머리 감독은 경기 후 "지금까지 일본을 상대로 한 경기 중에서 최고였다"고 평했다. 

이어  "경기 시작 5분도 안 돼 2골을 내줘 자칫 포기할 수 있었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했다. 잘 싸워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 "마지막까지 전술 바꿔가면서 노력했지만 잘 안됐다. 그래도 열심히 잘 싸웠다"고 밝혔다.

한편, 남북 단일팀은 이날 경기서 일본에 1-4로 패했다.

유경아 기자 yooka@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