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스코, 사내·외이사 후보 추천…주주제안 수용

기사승인 2018.02.13  18:06:20

공유
default_news_ad2
(왼쪽부터) 전중선 포스코강판 사장,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 박경서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포스코는 13일 포스코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오인환 사장, 장인화 부사장, 유성 부사장을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하고, 전중선 포스코강판 사장을 신임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또 박병원 경영자총협회 회장과 김주현 파이낸셜뉴스 사장을 사외이사 후보로 재추천했다.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박경서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는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됐다.

이들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후보는 이날 이사후보추천위원회와 이사회에서 자격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후보로 확정됐다. 내달 9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전 신임 사내이사 후보는 포스코 원료구매실장, 경영전략실장을 거쳐 지난해 포스코강판 사장으로 선임됐다.

김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국무총리실 산업심의관, 대통령 정책관리비서관, 산업정책비서관을 거쳐 중소기업청장과 한경대 총장을 역임한 산업정책 분야 전문가다.

박 교수는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 상장공시위원장,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을 지낸 지배구조 및 재무, 금융분야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현재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특히 박 교수는 해외기관 투자자인 APG(네덜란드연기금자산운용)와 Robeco(로테르담투자컨소시엄)의 주주제안을 통해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됐다. 포스코는 "투명경영과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주주와 소통 증진 및 주주권익 제고를 위해 이번 주주제안을 적극 수용했다"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네 명의 사외이사 후보가 각 분야의 전문성과 경력을 바탕으로 회사의 지속성장과 주주친화적 지배구조 확립,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등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