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재부 대대적 물갈이…과장급 75% 교체

기사승인 2018.02.13  16:31:44

공유
default_news_ad2

- 정책·예산·세제 폴리시믹스 강화 차원 인사 단행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태구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기획재정부가 과장급 75%를 교체하는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다.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책·예산·세제간 정책연계(폴리시 믹스)를 강화하고 조직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기재부는 13일 전체 106개 과장 직위 중 75%인 79개를 교체하는 큰 폭의 과장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번 인사에서 세제·경제정책·정책조정·경제구조개혁·장기전략 등을 담당하는 1차관 산하와 예산·재정혁신 등을 담당하는 2차관 산하 간 교차인사 폭을 기존(지난해 8명)의 2배 이상인 20명으로 확대해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 등 주요 국정과제 추진역량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혁신성장 등 주요 국정과제 관련 정책부서 과장직에는 예산·세제·금융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을 배치해 정책수단 간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한 반면, 예산·재정혁신부서에는 정책·세제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을 배치해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기재부는 아울러 행정고시 43∼44회 등 젊고 유능한 서기관을 주요 보직과 신규 과장으로 발탁해 조직의 활력을 높였고, 여성과장을 늘려 균형인사를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과장급 인사에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개별인사에 관여하지 않고, 1·2차관 책임으로 진행됐다.

교차인사 확대 등 인사의 원칙과 기준을 사전에 확정한 뒤 기재부에서는 최초로 전체 과장급 직원을 대상으로 선호 실·국을 조사하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실·국장 의견을 반영한 인사 초안을 마련한 뒤 두 차관이 서로 조율을 거쳐 최종인사안을 확정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