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T1서 '주류·담배'만 남기고 철수

기사승인 2018.02.13  15:13:24

공유
default_news_ad2

- 중국발 사드 직격타로 적자 지속에 사업권 반납 결정

<사진제공=롯데면세점>

[이뉴스투데이 유경아 기자]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에서 주류와 담배 면세 사업권만 남겨두고 일부 사업장을 철수한다. 

롯데면세점은 13일 인천공항공사에 ▲DF1 ▲DF5 ▲DF8 사업권을 반납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따라 롯데면세점의 인천공항 T1 면세점 사업권은 주류·담배 사업권(DF3)만 남는다. 롯데면세점이 T1 주류·담배 매장을 남겨둔 것은 공항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롯데면세점은 공사 측이 다음달 중 해지 승인을 결정하면 120간의 연장영업 후 완전하게 철수하게 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T1 매장서 근무 중인 100여명의 직영 사원들을 본인 희망 근무지를 고려해 제2여객터미널(T2)과 서울 시내 면세점 등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음달 중 직원 간담회를 열고, 5월 중 인력 배치 계획을 최종 수립한다. 판촉사원들은 향후 차기사업자와의 협의를 통해 차질 없는 인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001년 인천공항 면세점 1기 사업부터 한 차례도 빠짐없이 면세점을 운영해 왔다. 1기 사업 기간인 2001년 2월부터 2008년 1월까지는 임대료로 4845억원을 냈다. 2기 사업 기간인 2008년 2월부터 2015년 8월까지는 총 2조6억원을 납부한 바 있다.

2015년 3월 3기 사업 입찰 당시 롯데면세점은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 등에 맞춰 임대료를 산정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3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후 중국 정부가 한국 단체관광을 제재하면서 중국인 내한 관광객이 급감하자 면세점도 심각한 매출 타격을 입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면세점 3기 사업 시작 후 시내 신규면세점 특허 추가 정책에 따라 서울 시내면세점 4곳이 추가돼 업계 경쟁도 치열해졌다. 지난해 2월에는 특허수수로도 큰 폭 증가해 비용 부담이 가중됐다.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은 2016년부터 2년간 약 2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일부 사업장 철수 없이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하면 사업기간 동안 약 1조4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유경아 기자 yooka@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