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벼랑 끝에 선 박인규 DGB회장…비자금 조성 의혹에 퇴출 위기

기사승인 2018.02.13  07:05:30

공유
default_news_ad2

- 검찰, 비자금조성 의혹 대구은행 압수수색…박인규 행장 휴대전화 포함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박인규 DGB금융지주 회장 겸 은행장(64)이 비자금 조성, 횡령 의혹 및 채용비리 의혹으로 곤욕을 겪고 있다.

지난 5일 대구지방경찰청은 비자금 조성, 횡령 등 혐의를 받는 박인규 대구은행장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대구지검에 송치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19일과 지난달 29일 업무상 횡령, 업무상 배임, 사문서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로 박 행장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주요 혐의에 소명이 부족하다"며 모두 기각했다.

박 행장은 취임 직후인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함께 입건된 간부 16명과 법인카드로 32억7000만원 상당 상품권을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를 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 깡' 방법으로 비자금 30억여원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 행장이 이 가운데 1억800여만원을 개인 용도로 쓴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상품권 깡 과정에 쓴 환전 수수료 9200만원을 쓰고 개인 물품 구매에 1900만원을 지출해 은행에 1억1100만원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러나 이런 결과 발표에도 부실수사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대대적인 압수수색과 강도 높은 조사에도 뚜렷한 혐의 사실을 밝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지난해 8월 내사에 착수한 데 이어 9월 수사관 50여명을 북구 칠성동 대구은행 제2 본점 등 12곳에 보내 압수 수색했다. 박 행장 사무실과 자택까지 대상에 넣었다.

박인규 DGB금융지주 회장 겸 대구은행장<사진출처=연합뉴스>

지난해 10월 13일과 20일, 12월 13일에는 박 행장을 피의자 자격으로 불러 각각 15시간여 동안 조사했다.

또 같은 해 8월 29일 박 행장 등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나서 1개월 간격으로 기간을 연장했다.

비단 이 뿐만이 아니다.

검찰은 9일 은행 채용비리 의혹으로 대구은행을 압수수색했다.

대구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수사관 30여명을 대구시 북구 칠성동 대구은행 제2 본점 등에 보내 채용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제2 본점 인사부, 제1 본점 별관 IT센터, 인사 담당자 주거지 2곳 등 모두 4곳이다.

박인규 행장 휴대전화도 압수 목록에 올렸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기존 비자금 의혹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앞서 법원에서 업무방해 혐의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검찰은 신입사원 채용 관련 인사자료 등을 확보해 비리가 있었는지를 검토한 뒤 관련자들을 단계적으로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대구지검은 금융감독원이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한 채용비리 사건 관련 수사 참고자료도 전달받아 검토하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친 검사에서 채용비리가 의심되는 사례 22건을 적발하고, 의혹이 있는 하나은행과 국민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 등 5곳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대구은행은 2016년 진행한 신입사원 채용에서 은행 임직원과 관련된 지원자 3명이 간이 면접에서 최고 등급(AA)을 받아 최종 합격한 것과 관련해 의혹을 받고 있다.

대구은행은 "매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정상 절차에 따라 채용했으며 특정인을 합격시키기 위한 비리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10월 경찰에 출두한 박인규 대구은행장<사진출처=연합뉴스>

문제가 불거지자 DGB금융지주 사외이사들이 모여 박인규 회장을 그룹 임추위 위원에서 제외하는 문제를 검토중이라고 알려졌다.

DGB금융은 박인규 회장이 비자금 혐의와 채용비리로 경찰의 조사를 받는 등 CEO리스크가 발생하자 겸직해제를 촉구하는 여론도 있었지만 그 후 별다른 움직임이 없었다. 일각에서는 DGB가 유독 지배구조 개선 관련해서는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DGB금융 지배구조문제는 3월 주주총회에 안건을 올릴 가능성이 높다. 이사회 결의와 안건 상정을 감안해 늦어도 이달 중순께에는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박 회장의 임추위 배제와 함께 회장-대구은행장 겸직 해제와 관련된 논의도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