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가트너, 감성 인공지능 발전으로 개인용 디바이스 판도 변화

기사승인 2018.01.14  22:33:38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용자 행동 결합 보안 기술 단순 비밀번호 방식 대체

[이뉴스투데이 노진우 기자] 가트너(Gartner Inc.)는 감성 인공지능 시스템의 발전으로 2022년에는 개인용 디바이스가 인간의 감정을 더 잘 파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인공지능은 현재 인간과 기술의 상호작용 방식을 변화시키며 다양한 방식의 변혁적(disruptive) 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있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로버타 코자(Roberta Cozza)는 “감성 인공지능 시스템(Emotion AI System)과 감성 컴퓨팅(Affective Computing)은 개인용 디바이스가 상황에 맞는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감정과 기분을 파악·분석·처리하며 반응할 수 있도록 한다”며 “기업이 시장에서 명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디바이스의 모든 방면에 적합하도록 인공지능 기술을 통합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최근 불고 있는 감성 인공지능 시스템 열풍은 가상 개인 비서(VPA)와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 보급에 따른 것이다. 인공지능 기술은 교육용 소프트웨어, 비디오 게임, 진단용 소프트웨어, 운동·건강 기능, 자율주행차 등을 포함한 더욱 풍부한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

코자 연구원은 “감성 인공지능 시스템의 시제품이나 상용 제품은 이미 존재하고 있다”며 “이는 사용자의 표정·억양·행동 패턴 등 각종 데이터를 분석해 감정적인 맥락을 추가함으로써 사용자 경험을 놀라운 수준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스마트폰, 커넥티드 홈 디바이스(connected home devices)를 넘어 웨어러블(wearables), 커넥티드 카(connected vehicles), 컴퓨터 비전과 오디오, 센서 등을 통해 사용자 요구사항을 관철하고 대응해 사용자의 감정 데이터를 수집·분석·처리한다”고 덧붙였다.

2022년까지 머신러닝, 생체인식, 사용자 행동과 결합된 보안 기술은 전체 디지털 인증 중 비밀번호 방식의 비중을 10% 미만으로 줄일 것이다.

비밀번호 기반 단순 인증은 개인용 디바이스에서 점차 효력을 잃고 있다. 최근 널리 사용되고 있는 지문 인증과 같은 생체인식 기술조차도 먼지, 땀 등 각종 오염 물질로 인해 정상적으로 동작하는 경우가 75%에 그친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CK 루(CK Lu)는 “사용자는 더욱 편리하고 정확한 디바이스 잠금 해제 방식을 원한다”며 “이에 따라 사용 편의성과 셀프 서비스, 비접촉 인증의 개선을 위해서 머신러닝, 생체인식, 사용자 행동을 결합한 보안 기술의 필요성이 증가할 것이다”고 밝혔다.

루 연구원은 “향후 5년 이내로 사용자 인식, 사기 방지, 원격 액세스 트로이 목마나 악성 봇 등의 각종 자동화된 위협 감지에 새로운 보안 기술이 활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진우 기자 martinr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