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기아차, 올해 美 판매 목표 132만6천대

기사승인 2018.01.14  22:21:1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미국시장 판매목표를 132만6000대로 설정했다. 목표를 달성할 경우 33년 만에 누적 2000만대 판매를 돌파하게 된다.

1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1985년 4월 현대차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 현지 법인인 현대모터아메리카(HMA)를 설립한 이후 지난해까지 미국 시장에서 1891만3440대를 판매했다. 회사 측은 올해 누적 2000만대 판매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올해 현대차는 제네시스를 포함해 71만6000대, 기아차는 61만대의 판매 목표를 제시했다.

현대·기아차는 각각 미국을 시작으로 권역별 자율경영체제를 도입한다. 이 체제는 전세계 주요 시장별로 상품전략, 생산, 판매 등을 통합 운영해 현지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능동적이면서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의 권한과 책임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브랜드별로 현대차는 판매·상품·서비스 등 모든 부문에서 대대적 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현대차는 올해 미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중심으로 한 신차 라인업을 강화하며 상품 경쟁력을 대폭 향상시킨다.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엔 코나, 하반기엔 신형 싼타페를 각각 출시하며 판매 확대에 힘쓰는 한편, 전기차 코나 EV와 수소전기차 넥소(NEXO) 등 친환경 SUV 2개 차종을 동시에 선보이며 SUV 제품군의 근본적인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또 올해 이후에는 코나보다 작은 소형 SUV와 싼타페보다 큰 대형 SUV까지 SUV 라인업을 더욱 다양화함으로써 미국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SUV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 최초 공개를 시작으로 상반기 신형 벨로스터 판매에 돌입하고, 하반기엔 주력 볼륨 모델인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와 투싼의 부분변경 모델을 각각 출시하며 판매 및 점유율 확대를 추진한다.

기아차는 지난해 연말 첫선을 보인 스팅어를 올해부터 미국에 판매하고, 하반기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인 신형 K9을 선보이며 스팅어와 함께 브랜드 고급화 및 수익성 향상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주력 볼륨 모델인 신형 포르테(국내명 K3)를 하반기에 출시해 미국 소형차 시장을 적극 공략하는 한편, 모델이 다소 노후화된 K5·쏘렌토의 부분변경 모델도 출시하며 판매량 회복에 주력한다.

아울러 지난해 출시된 이후 미국 하이브리드카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니로의 인기를 올해도 이어가는 한편, 전기차 버전인 니로 EV를 새롭게 선보이며 친환경차 시장 지배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e스타트업

item63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