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공항, 폭설·강풍에도 활주로 정상운영… "발 묶인 7047명 12일 모두 수송 가능"

기사승인 2018.01.12  11:12:57

공유
default_news_ad2
제주지역에 내린 폭설로 제주공항에 발이 묶인 승객 모두가 오늘(12일) 중으로 목적지로 떠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이틀째 계속된 폭설로 제주공항에 발이 묶인 승객 모두가 오늘(12일) 중으로 목적지로 떠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는 "폭설로 발이 묶인 승객 7000여명을 12일 하루 모두 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폭설과 강풍으로 대설경보가 내려졌지만 활주로는 정상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사들은 이날 모두 224편(총 공급석 4만4천639석)을 투입해 승객을 수송할 예정이며, 항공사별 추가 임시편 투입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공항공사 관계자는 "제주공항 출발 편 운항 간격에 맞추려고 김포발 제주행 항공편을 15분 간격으로 운항하고 있다"며 "기상 상황이 나아지고 있으므로 시간당 운항 편수도 점차 정상화될 것"이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주지역에는 11일부터 폭설과 강풍이 계속됐다. 이 때문에 248편(국내선 240편·국제선 8편)이 결항, 140편(국내선 135편·국제선 5편)이 지연 운항, 3편(국내선 2편·국제선 1편)이 회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