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중 정상통화 "남북대화, 평창 넘어 북핵 해결·한반도 평화로 이어져야"

기사승인 2018.01.11  21:11:36

공유
default_news_ad2

- 문 대통령, 시진핑 중국 주석과 30분간 통화... 양자 관계 발전, 남북 고위급회담, 평창올림픽 등 상호 관심사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관저 집무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번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으로 이어지도록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5시 30분부터 30분간 시진핑 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한중 양자 관계 발전, 남북 고위급회담, 평창 동계올림픽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이같이 논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지난달 문 대통령의 방중기간 중 합의했던 정상간 핫라인 구축 이후 처음이며, 지난해 5월 취임 직후 있었던 정상 통화 이후 두번째다.

윤 수석에 따르면 양 정상은 문 대통령의 지난 국빈방중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평가하고, 방중 이후 양국 정부의 노력으로 양국 간 교류협력 활성화의 효과를 양국 국민들이 체감하기 시작하고 있는데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최근 남북회담의 개최에 있어 중국 정부의 지원과 지지에 사의를 표했다.

시 주석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개선의 성과를 환영하며 이를 위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은 물론,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가 같이 가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창 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이에 대해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폐막식에서 올림픽 행사의 성공적 인수 인계가 잘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시 주석의 폐막식 참석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폐막식 참석 여부는 확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