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원도, ‘바가지 요금’ 숙박업소…철저한 세무조사 실시

기사승인 2017.12.08  08:20:54

공유
default_news_ad2
강원도청.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평창동계올림픽기간 동안 ‘바가지 요금’ 숙박업소에 대해 세무조사가 시행된다.

올림픽 기간 과다한 요금 문제가 확산되면서 더 이상 시장의 자정기능에 맡길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특히 일부 업소의 바가지요금 논란이 강원도내 올림픽 숙박 예약을 가로막아 대다수 양심적인 숙박업소의 피해로 이어져 이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7일 도에 따르면 바가지요금 논란과 관련해 유관부서 대책회의를 열고 관할 세무서는 과다한 요금 숙박업소에 대해 철저한 세무조사를 벌인다.

도는 관할 세무서와 모든 바가지업소의 정보를 공유하고 문제업소를 특별 세원관리업소로 분류해 세금 과세 등으로 강력 조치 할 것으로 협의했다.

이와 함께 올림픽 기간 숙박시설의 위생과 안전관리를 위해 지속적인 집중지도·점검에 나선다.

숙박요금은 자율요금제로 법적·제도적으로 강제 할 수 있는 방법에 한계가 있다.

도는 과다한 숙박요금을 요구하거나 예약을 거부하는 업소에 대해 위생·건축·소방 등 관련 규정의 준수 여부를 살펴 숙박요금 안정화로 이어갈 방침이다.

집중지도·점검 대상으로는 ▲도에서 운영하는 ‘바가지요금 신고센터’에 접수된 업소 중 사실 확인이 된 업소 ▲비정상적인 고액 요금을 각종 인터넷사이트에 홍보하는 업소 ▲시군에서 바가지업소로 인지된 경우다.

지난 5일 강릉시는 숙박업소 단속 TF팀을 구성해 바가지요금 숙박업소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해 건축·주차장·공중위생법과 소방시설 등 불법사항을 단속할 것을 밝힌 바 있다.

도 관계자는 “평창동계올림픽이 얼마 안남은 시점에서 바가지요금 논란으로 올림픽 숙박이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일각에서는 경강선 KTX 증회 운영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확산 돼 공실이 염려된다”며 “바가지요금은 올림픽 이후에도 강원도 관광에 큰 부작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아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변고은 기자 bge0428@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