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홀로그램 가상 비서가 운전"…현대모비스, '2018 CES'서 미래차 신기술 소개

기사승인 2017.12.07  17:03:01

공유
default_news_ad2
차세대 HMI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현대모비스가 내년 1월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소비자 가전 전시회)에 참가해 자율주행, 친환경 등 미래 자동차 관련 신기술을 대거 선보이고 자율주행과 친환경, 인포테인먼트 분야 기술 로드맵을 공개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CES에서 '뉴 모빌리티 익스피리언스 위드 모비스'(New Mobility Experience with MOBIS)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약 445㎡(135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한다고 7일 밝혔다.

CES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 전시회다. 최근에는 정보통신(IT)과 전장 기술을 갖춘 완성차 브랜드와 자동차 부품회사들이 대거 참여해 기술력을 뽐내는 경연장이 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전시장 1층 정면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가족 여행'이라는 스토리로 현재 개발 중인 자율주행, 지능형 가상비서, V2G(양방향 충전) 등 미래차 신기술을 영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대형 스크린의 영상은 한 가족이 자율주행 전기차를 타고 캠핑장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신기술이 구현되는 장면을 담았다. 차에 탑승하면 운전석 전면 디스플레이에 홀로그램 형태의 가상 비서가 나타나 반갑게 승객을 맞이한다. 카메라가 영상 인증으로 운전자를 확인하고 시트 등받이에는 센서가 있어 심장박동, 호흡 등 건강 상태를 체크해 화면에 보여준다.

관람객들은 영상에서 소개된 기술을 별도 마련된 체험존에서 홀로그램과 증강현실(AR)을 활용해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룸미러 쪽에 설치돼 넓은 화면으로 차량 주행 및 엔터테인먼트 정보를 제공하는 'HUB 디스플레이'와 직사각형 모양의 운전대인 '팝업 스티어링 휠', 구동·제동·조향·현가 등 네 가지 기능이 모두 탑재된 친환경차용 전자바퀴 'e-코너 모듈' 등의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전시장 2층에는 '프라이빗' 부스를 마련해 향후 1~3년내 양산 가능한 제품을 전시할 계획이다. 전시품은 자율주행차 시대를 대비하고 미래차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들이다. 부스 옆에는 별도 회의실을 확보해 글로벌 고객사로의 신규 수주 확대를 위한 비즈니스 자리도 마련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CES에서 2016년 참가 이후 처음으로 기술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우선 개막 이틀째인 10일에 국내외 언론과 업계 종사자 등을 초청해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과 친환경, 인포테인먼트 분야의 기술 비전과 컨셉을 소개할 계획이다. 다음날인 11일에는 각 분야에 대한 조금 더 상세한 기술 현황과 제품 로드맵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이번 CES 전시 컨셉은 미래 잠재 고객들에게 모비스의 기술로 구현될 놀랍고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라며 "타 사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적극적으로 알려 미래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 역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