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정태 하나금융회장, '워라밸' 기업문화 정착 선도한다

기사승인 2017.12.07  16:08:33

공유
default_news_ad2

- 하나은행 오후 7시 일괄 소등부터 하나금융투자 오후 5시 이후 업무지시 금지까지

<사진=하나은행>

[이뉴스투데이 김채린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워라밸(Work-Life Balance)' 기업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하나금융그룹의 워라밸(Work-Life Balance) 기업문화 정착 프로그램은 김정태 회장이 지속적으로 강조해 온 휴머니티 경영을 통한 혁신 성장의 일환이다. 그룹 임직원의 일과 생활의 조화로운 균형을 유지를 위해 계획됐다. 현재 그룹 내 주요 관계사에서 시행중인 프로그램의 성과에 따라 이를 전 관계사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우선 관계사인 KEB하나은행은 지난달 7일부터 매일 오후 7시(가정의 날인 수요일 오후 6시 30분)에 을지로 본점 사옥 업무집중층(1개층)을 제외한 일반 사무실은 일괄 소등하는 업무집중층 운영을 시행하고 있다.

​하나은행의 본점 업무집중층 운영은 ▲영업시간 내 업무 집중도 제고 ▲비효율적인 시간외근무 방지 등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해 정시 퇴근 문화 정착을 위해 시행됐다. 업무집중층은 매주 변경돼 운영된다.

​하나금융투자 역시 불필요한 야근을 막기 위해 오후 5시 이후 업무 지시를 안하기 및 회의 횟수·시간 줄이기 캠페인을 시행 중에 있다.

​이외에도 하나카드는 업무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컴퓨터가 꺼지는 PC-OFF시스템을 전 직원 사용의무화 했다. 야근이 필요하면 담당 임원에게까지 승인을 받아야 가능한 프로세스를 운영, 불필요한 야근을 줄이고 있다.

​김정태 회장은 “그룹 임직원들의 일하는 방식과 근무 관행 개선이야말로 개개인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궁극적으로 하나금융그룹이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우뚝설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의 일과 생활의 조화로운 균형을 위한 '워라밸' 기업문화 정착과 확산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채린 기자 zmf00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