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노바티스, 소외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한 ‘2017 나눔주간’진행

기사승인 2017.12.07  14:53:15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노바티스가 연말을 맞아 소외된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다채로운 활동들을 전개했다 <사진제공=한국노바티스>

[이뉴스투데이 오복음 기자] 한국노바티스가 연말을 맞아 소외된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다채로운 활동들을 전개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노바티스에 따르면 ‘나눔주간’은 지역 사회 배려와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된 사내 캠페인이다. 매년 12월 첫째 주를 나눔주간으로 지정하고,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지원을 받아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철 생활 지원을 위한 요리 나눔, 일일 배식 및 물품 나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올해 나눔주간의 가장 큰 특징은 재능기부를 접목한 요리 나눔 활동이다. 물품 기부나 노력 봉사를 넘어 개개인이 가진 재능이나 관심 갖고 있는 분야를 통해 나눔을 실천함으로써 봉사의 의미를 되새기며 참여 직원들의 자긍심도 높이고자 기획됐다. 

올해는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서 이웃의 건강한 식단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에서 요리 분야의 재능기부 봉사자들을 모집했다.

한국노바티스 임직원 봉사단은 지난 11월 30일, 12월 1일 양일간 중구자원봉사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계절반찬 봉사’, ‘베이커리 봉사’에 참여했다. 

중구자원봉사센터의 도움을 받아 연근고기전, 애호박볶음, 미역줄기무침, 소고기무국 등 영양 균형을 고려한 반찬과 꽈배기도넛을 직접 만들고 손수 하나하나 포장한 봉사단은 어려운 이웃의 집을 직접 방문해 따뜻한 인사와 함께 음식을 전달했다.

요리 나눔 활동에 참여한 의학정보팀 박주은씨는  “평소 관심이 많던 제빵을 통해 요리도 하고 이웃들에게 도움도 줄 수있어서 나눔의 기쁨이 배가 됐다”며 “헬스케어 전문 기업의 일원으로서 소외된 이웃의 건강을 돌아볼 수 있어서 더욱 의미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11월 28일에는 회사가 위치한 서울역 인근의 노숙인들을 위한 무료 급식소인 따스한 채움터에서 일일배식을 진행했다. 일일배식 봉사활동은 노숙인들의 따뜻한 한 끼 식사를 위해 임직원들의 작은 정성을 모아보자는 의미에서 기획된 활동으로 작년에도 진행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한국노바티스는 전 직원이 참여하는 나눔 물품 기부도 진행하고 있다. 나눔주간 동안 사내에 물품 기부함을 설치해 의복, 담요 등 다양한 방한용품을 기부 받아 중구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오복음 기자 perpect_knigh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