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내 은행 3분기 당기순익 3.1조원…대손비용 증가에도 순이자마진 확대

기사승인 2017.11.15  15:11:46

공유
default_news_ad2

- 수수료, 신탁관련 이익 등 비이자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전년 수준 유지

<이뉴스투데이 DB>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올해 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3조1000억원으로 전년동기(2조5000억원)보다 6000억원 증가했다.일반은행이 2조1000억원, 특수은행이 1조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일부 기업의 구조조정 추진으로 대손비용이 증가했으나 순이자마진 확대 등으로 이자이익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총자산에 대한 당기순이익 비율을 나타내는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52%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0.43%)보다 0.09%포인트 상승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6.68%로 1.28%포인트 올랐다.

3분기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9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조6000억원)보다 1조원 증가했다. 순이자마진이 1.66%로 전년동기(1.54%)보다 0.12%포인트 상승한 영향이 컸다.

수수료 이익, 신탁관련 이익 등 비이자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전년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판매비와 관리비는 5조5000억원으로 일부은행의 명예퇴직 급여 지급 등으로 전년동기(5조1000억원)보다 4000억원 증가했다. 대손비용은 1조5000억원으로 일부기업의 구조조정 추진 등으로 6000억원 증가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