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동군 난계국악단과 학생 협연의 밤 '청어람'

기사승인 2017.11.15  10:53:04

공유
default_news_ad2

- 23일 오후 7시 영동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 공연장…젊은 국악인에게 공연 기회 제공 위해 기성세대와 '조화'

충북 영동군은 차세대를 이끌어 갈 젊은 국악인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제2회 영동군 난계국악단과 학생 협연의 밤 '청어람'을 오는 23일 오후 7시 영동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 공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영동군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한민국 대표 국악 관현악단과 국악 새싹들의 아름다운 선율이 깊어가는 가을 밤하늘을 수놓는다.

15일 영동군에 따르면 군은 차세대를 이끌어 갈 젊은 국악인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제2회 영동군 난계국악단과 학생 협연의 밤 ‘청어람’을 오는 23일 오후 7시 영동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 공연장에서 연다.

기성세대와 젊은 국악인들의 조화롭고 아름다운 국악 선율이 감동을 전한다.

가야금 협주곡 ‘소나무’를 시작으로, 각 협연자별 특색을 살린 6곡의 협주곡을 야심차게 마련돼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이 공연에 참여하는 협연자는 지난달 16일 오디션 과정을 거쳐 수많은 국악인재들을 제치고 선발된 우수한 실력의 학생들이다.

김규리(가야금·중앙대), 윤소현(가야금·한국예술종합학교), 강태훈(거문고·한국예술종합학교), 유수민(해금·한국예술종합학교), 김예지(해금·단국대), 김한솔·이재서·지용권·박민선으로 구성된 타악팀(타악·영남대)이 무대의 주인공들이다.

공연 후 난계국악단장(영동군 부군수)이 협연증서를 수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청어람’ 공연은 협연의 주인공이 된 학생들에게 역량있는 국악인으로 도약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하고 전통 국악을 이끌어 나갈 수 있는 경험과 동기를 부여하는 의미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