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종섭 경기도의원, 저소득층 지원 최하위···용인교육청 질타

기사승인 2017.11.14  20:21:07

공유
default_news_ad2
지난 13일 수원교육지원청에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남종섭 경기도의원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이뉴스투데이 경인지역본부 김승희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남종섭 의원(민주당, 용인)이 지난 13일 수원교육지원청에서 열린 수원·용인·여주·이천 4개 교육지원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용인교육청이 저소득층 학생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해 경기도내 2번째로 많은 학생 수에도 불구하고 터무니 없는 지원을 받고 있다며 용인교육지원청의 철저한 행정을 주문했다.

질의에서 남종섭 의원은 “학생수를 보면 용인시 13만1천명, 고양시 12만6천명, 성남시 11만명으로 용인시가 많지만, 저소득층 학생에게 컴퓨터를 지원하는 정보화 지원 현황을 보면 용인시는 1117명 지원, 고양시는 2705명, 성남시는 2740명으로 용인시가 압도적으로 적다”면서 “용인시가 고양시나 성남시보다 잘 살아서 부자학생이 많아서 적은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남 의원은 “교육급여 지원현황도 고양시는 5527명, 성남시는 5711명이 지원받고 있으나, 용인시는 고작 1703명이 지원 받고 있고, 인터넷 사용료 지원도 고양시는 1077명, 성남시는 1154명이 지원받고 있는 반면, 용인시는 고작 598명이 지원받고 있다”며 “이는 결국 용인교육지원청이 제대로 저소득층 학생을 파악조차 하지 못해서 도교육청으로부터 예산을 차별적으로 배정받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며 책임행정을 주문했다.

또한 남 의원은 “용인시에 거주하는 학생중 공업계 고등학교 진학을 위해 타 시군의 학교로 통학하는 학생만도 653명에 달하고 있고, 실제로 거리가 멀어 공업계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하는 학생까지 감안한다면 수요는 더 많을 것”며 “더욱이 용인에는 25개 산업단지가 추가로 만들어질 예정인데 취업률 제고까지 감안해 용인에 공업계 고등학교를 신설하는 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지적했다.

김승희 기자 ehee0303@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