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전자 ‘더 프레임’, 오프라 윈프리 추천 연말 선물 선정

기사승인 2017.11.14  17:08:32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제공=삼성전자>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이 미국 오프라 매거진에서 발표하는 '오프라가 가장 좋아하는 것 2017'에서 ‘Must-See TV’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작년에는 세리프 TV 가 선정됐으며 2년 연속 삼성 TV가 이름을 올렸다. 2000년도부터 시작돼 미국 연말 선물 가이드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오프라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미국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한 해 동안 화제가 된 각 분야의 제품들 중에서 직접 선정해 발표한다.

오프라 매거진은 ‘더 프레임’에 대해 “이 제품이 TV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마침내 TV의 블랙 화면이 하나의 작품이 됐다”고 호평했다.

한편 ‘더 프레임’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오프라 매거진 뿐만 아니라 전세계 유명 매체에서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패션 매거진 보그는 TV화면이 꺼져 있을 때 검은 화면 대신 유명 예술 작품이나 개인 사진 등을 마치 한 폭의  액자처럼 보여 주는 ‘더 프레임’의‘아트 모드’와 복잡한 TV 케이블을 하나의 투명 케이블로 깔끔하게 정리 해주는 ‘투명 광 케이블’을 ‘하나의 예술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세계 최대 미술품 경매 회사 소더비가 발간하는 ‘소더비 매거진’은 “더 프레임이 사용자의 예술 감각과 디자인적 취향을 고려한 맞춤형 TV"라고 호평했다. 

영국 테크 전문지 와이어드는 “TV와 디지털 아트 디스플레이의 기발한 조합”이라며 “디지털 기기가 아닌 갤러리 예술 작품 같다”고 평가했다.

미국 2017영상가전 전시회에서 ‘더 프레임’은 ‘최고 신제품 상’을 수상했으며, 노르웨이 유력 TV 전문 매체 '뤼드&빌데'는 더 프레임을 ‘2017년 최고 혁신 TV’로 선정했다.

박정준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더 프레임이 TV 제품으로 유일하게 오프라 매거진의 연말 연시 선물 가이드에 등재 됐을 뿐 아니라 예술과 기술의 경계를 허문 새로운 컨셉의 TV로 각계 각층에서 인정 받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제품을 지속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