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文대통령, 아세안+3 정상회의·EAS 참석…다자외교 마무리

기사승인 2017.11.14  09:22:57

공유
default_news_ad2

- 리센룽 총리 싱가포르와 정상회담...동포 간담회 끝으로 내일 귀국길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각) 제19차 한-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담이 열린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세안+3 정상회의 이틀째 일정을 소화하고 EAS(동아시아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등 동남아 순방 '다자외교' 마무리에 들어간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막을 내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올해로 출범 20주년을 맞은 아세안+3의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미래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아세안+3 참가 정상은 문 대통령을 비롯해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훈 센 캄보디아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웅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이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3 정상회의를 마친 뒤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양자회담을 갖는다. 리 총리는 리콴유 싱가포르 초대 총리의 아들로, 이날 회담에서는 양국 경제협력 방안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EAS에 참석, 북핵 문제와 비전통적 안보위협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여기에는 아세안 10개 회원국은 물론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모두 18개국 정상이 참석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호주·뉴질랜드·인도 등 16개국이 협상 중인 아태지역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대응과 아태지역 역내경제 통합 차원에서 협정이 갖는 중요성을 재차 확인하고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이 채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필리핀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를 끝으로 필리핀 방문 공식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등 7박 8일간의 3개국 순방 일정을 마치고 15일 귀국길에 오른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