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브로드컴, 퀄컴 인수에 145조원 베팅...퀄컴 선택은?

기사승인 2017.11.07  08:10:32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서정근 기자] 브로드컴이 퀄컴 인수를 위해 1030억 달러를 베팅했다. 퀄컴이 이를 받아들이면 IT업계 M&A 역사상 최대 규모의 '빅딜'이 성사된다.

6일(현지시간) 브로드컴은 퀄컴 인수에 1030억달러(한화 114조8000억원)를 제공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 발표에 따르면 브로드컴은 퀄컴 주주들에게 주식 1주당 현금 60달러와 주당 10달러 상당의 브로드컴 주식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2일 기준의 퀄컴 주가에 28%를 프리미엄으로 더한 가격이다.

브로드컴의 제안은 퀄컴 부채 승계도 포함한다. 부채를 포함하면 브로드컴의 실제 퀄컴 인수 가격은 1300억달러(약 144조9000억원)에 달한다.

퀄컴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분야의 1위 사업자다.  브로드컴은 세계 4위 규모의 반도체 회사로, 지난해 싱가포르의 반도체 업체 아바고에 인수됐다. 아바고는 브로드컴을 인수한 후 본사 명칭을 브로드컴으로 바꾼 바 있다. 브로드컴은 퀄컴 인수에 성공할 경우 본사를 싱가포르에서 미국으로 이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같은 '빅딜'이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뉴욕타임스 등 유력 외신들은 "퀄컴이 이를 거절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퀄컴은 “브로드컴의 제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인수가격이 기대에 못 미친다는 입장이다.

퀄컴은 중국과 한국, 대만 등에서 특허료 관련 분쟁으로 거액의 과징금을 문데다 미국과 유럽에서도 관련한 이슈로 시달리고 있다. 퀄컴과 대립하고 있는 애플도 "퀄컴 칩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로 인해 퀄컴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한 상황에서, 이를 기준으로 산정한 인수가가 눈에 차지 않는다는 것이다.

 

서정근 기자 antilaw@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