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선호도 31.4% 1위

기사승인 2017.10.18  11:14:32

공유
default_news_ad2

- 2위 윤장현 15.2%, 3위 강기정 11.5%, 4위 민형배 9.9%, 5위 이형석 6.2%, 6위 양향자 5.1%

ⓒ무등일보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선호도 조사에서 31.4%로 2위인 윤장현 광주시장(15.2%)보다 배 이상(16.2% 포인트) 높게 나왔다.

<뉴시스> 광주전남본부와 <무등일보>, <사랑방닷컴>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광주에 사는 19세 이상 남녀 81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후보 8명 가운데 이용섭 부위원장의 선호도가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3위는 3선의 강기정 전 의원으로 11.5%, 민형배 광산구청장은 9.9%로 4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이형석 최고위원(6.2%), 양향자 최고위원(5.1%), 최영호 남구청장(4.4%), 이병훈 광주 동남을 지역위원장(3.0%)이 뒤를 이었다.

이 부위원장은 19~29세를 제외한 전체 연령대에서 우위를 지켰다. 특히, 60세 이상에서는 42.5%, 50대 유권자층에서는 40.4%로 절대 우위를 차지했고, 40대(29.6%), 30대( 28.5%)에서도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2위 윤 시장은 19~29세 선호도에서만 19.3%로, 이 부위원장(14.6%)을 앞섰다.

50대(28.2%포인트)와 60세 이상(29.2%포인트)에서는 1~2위 간 격차가 상대적으로 컸다. 윤 시장은 30대 19.2%, 60세 이상 13.3%, 50대에서 12.2%의 선호도를 보였다.

선호도 3위를 기록한 강 전 의원은 40대(14.4%)와 50대(13.1%)에서 윤 시장보다 선호도가 높았다.

지역별 선호도 역시 이 부위원장은 5개 구(區) 전체에서 2위 윤 시장보다 배 이상 앞질렀다. 동구가 37.7%로 가장 높았고, 서구(32.3%), 남구(32.0%), 광산구(30.5%), 북구(29.7%) 등 고른 분포를 보였다.

윤 시장은 북구 17.1%를 비롯해 동구(16.7%), 서구(16.6%), 남구(13.1%), 광산구(12.6%)에서도 두자릿수 지지율을 얻으며 이 부위원장을 추격했다.

3위 강 전 의원은 현역 시절 지역구였던 북구에서 18.1%를 얻었고, 서구 11.9%, 남구 11.0% 등의 선호도를 기록했다.

이 부위원장은 직업별 선호도에서도 당내 경쟁자들을 앞섰다. 자영업 40.1%를 비롯해 가정주부 32.5%, 화이트칼라 31.5% 등 모든 직업군에서 고른 선호도를 보였다. 학생층 선호도에서만 12.3%로, 윤 시장(12.4%)에게 뒤졌다.

윤 시장은 학생층을 비롯해 블루칼라(24.0%), 가정주부(15.8%)의 선호도가 다른 직업군에 비해 높게 나타났고, 강 전 의원은 자영업(16.7%), 화이트칼라(11.7%), 가정주부 (11.6%)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광주지역 만 19세 이상 유권자 4373명과 전화통화가 연결돼 최종 816명이 응답을 완료, 18.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83%, 유선 17% 비율로 전화면접을 통해 실시했으며 통계 보정은 지난 9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별,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무등일보

광주시장 후보 선호도에서 이용섭 부위원장이 24.3%로 가장 높았고 윤장현 광주시장 13.8%, 강기정 민주당 전 의원 11.2%, 민형배 광산구청장 7.2%로 나타났다. 이어 이형석 민주당 최고위원 5.8%, 박주선 국민의당 국회의원 4.0%,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 3.9%, 최영호 남구청장 3.5%, 김동철 국민의당 국회의원 2.8%, 장병완 국민의당 국회의원 2.7%, 이병훈 민주당 동남을 지역위원장 2.4%로 그 뒤를 이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