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숲태교 프로그램 운영 '호응'

기사승인 2017.10.13  20:27:41

공유
default_news_ad2

- 산림치유원, 임신스트레스 해소와 행복감 증진에 기여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경북 영주시 봉현면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임신부(47명)를 대상으로 배우자와 함께하는 숲태교 프로그램(총 5회, 1박 2일)을 진행, 호응을 얻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국립산림치유원에서 부부 오감 힐링 프로그램 체험 모습. <사진제공=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숲에서 맑고 상쾌한 공기를 마시면서 심신안정과 스트레스 해소를 하는 숲태교 프로그램이 임신부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 이하 산림복지진흥원)은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경북 영주시 봉현면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임신부(47명)를 대상으로 배우자와 함께하는 숲태교 프로그램(총 5회, 1박 2일)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숲태교 프로그램은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지원하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숲길 걷기와 명상 활동을 통해 태아와 교감하는 ‘숲을 공유하다’ ▲산전체조를 통해 임신부의 건강증진과 부부의 유대감을 돈독하게 하는 ‘부부 오감 힐링’ ▲미니정원을 만들어 행복감을 높이고 우울증을 예방하는 ‘미니테라리움 만들기’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딱딱한 실내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오감 표현을 통해 임신부와 가족의 정서안정·스트레스 해소, 면역력과 건강증진의 기회를 마련했다.

산림치유원은 프로그램 운영 결과 임신부의 임신스트레스가 낮아진 반면 정서안정은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행복지수와 관련된 삶의 만족·긍정적 정서는 증가하고 부정적 정서는 감소함에 따라 숲태교 프로그램이 임신부의 심신건강에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평식 원장은 “국립산림치유원의 숲태교 프로그램은 임신부들의 정서안정과 스트레스 해소,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있다”면서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시대, 임신부를 대상으로 생애주기별 맞춤형 산림복지 서비스인 숲태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