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산시, 소상공인 온라인마케팅 활성화 지원사업 실시

기사승인 2017.10.13  17:49:59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부산취재본부 박흥식 기자] 부산시는 다양한 방식의 온라인 마케팅을 펼치는 소상공업체 중 120개 업체를 선정해 업체당 30만 원의 현금을 직접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최근 온라인을 통한 마케팅과 판매가 필수 수단으로 활용됨에 따라, 소상공인에게 온라인 위탁판매수수료와 가맹비, SNS 홍보 비용 등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온라인 마케팅 비용을 직접 지원할 수 있는 방침을 마련했다.

지원대상은 부산시 거주하는 간이과세자 중 2017년 온라인 마케팅 활동 비용을 30만 원 이상 지출한 소상공인이다. 올해 온라인 마케팅 활동을 증빙할 수 있는 세금계산서, 홍보물 게재 사진 등의 증빙자료를 제출해야 하며, 대상자는 요건을 갖춘 경우 신청순으로 선정한다.

또한, 부산시는 지난 8월 네이버와 방송통신기술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 간 ‘온라인 비즈니스 전문인력 양성 협약체결’에 따른 후속 교육사업도 추진한다. NCS 기반의 디지털마케팅 트렌드과 전략, 광고, 디스플레이 광고, 모바일 광고, 중소 광고주 피해 구제까지 온라인 비즈니스에 대한 집중교육을 60명의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실시해 관련분야의 창업과 창직을 돕는다. 네이버는 교육프로그램과 강사풀, 교재를 제공한다.

온라인마케팅 소요비용 지원과 온라인비즈니스 전문인력 양성 희망자는 부산광역시 소상공인희망센터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새로운 플랫폼 구축 또는 콘텐츠 제작 지원보다는 이미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는 온라인 마케팅 비용을 직접 지원하는 것이 실효성이 있을 것이며, 신청 시 작성된 마케팅 활동 내용을 분석해 향후 사업 확대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흥식 기자 hsp01@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