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찰 "이영학 사이코패스… 성적으로 아내 대신할 사람 찾아"

기사승인 2017.10.13  13:44:37

공유
default_news_ad2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가 사이코패스 성향을 지닌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여중생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아빠' 이영학 씨가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가 사이코패스 성향을 지닌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는 수사결과 브리핑을 열고 "이씨가 사이코패스 성향을 지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이씨와 이씨 딸에 대해 심리 면담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이씨는 50점 만점에 25점으로 사이코패스 성향을 지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성적으로 집착하는 성향을 보였으며 아내가 사망한 후 성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목적으로 딸 친구를 이용하려 했고, 이 사실이 밝혀질까봐 두려워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분석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어릴때부터 놀림받고 왕따를 당하면서, 친구에게 폭력적으로 대했던 것 같다"며 "병적인 것까지는 아니나 일반인들이 보기엔 (부부생활이) 이상하거나 과했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씨 딸인 A양은 아버지에 대한 '맹목적 믿음'을 지니고 강력한 심리적 종속관계로 묶여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 

프로파일러 한상아 경장은 "(A양은) 아버지가 없으면 본인이 죽는다고까지 생각한다. 아버지는 항상 나를 아끼고 사랑해주는 사람이라고 진술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