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산·울산·경남북' 원전 밀집지역, 도시가스배관 내진설계 미비

기사승인 2017.10.13  11:15:00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정상명 기자] 원전이 밀집한 부산·울산·경남북 지역의 도시가스 배관 내진설계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경주 대지진에 이어 강진이 발생할 경우 대형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17개 시도별 도시가스배관 내진설계율' 자료에 따르면 8월말 기준 전국 내진 설계율은 47.1%로 집계됐다.
 
부산은 전체 배관 2537.5km 가운데 1204.1km에만 내진기준이 적용돼 47.%의 적용률을 보였다. 울산은 55.5%, 경남은 59.8%, 경북은 58.5%를 기록해 네 지역 내진설계 적용 비율은 평균 55.3%로 나타났다.
 
반면 전남·전북·광주는 각각 66.3%, 72.8%, 67.2%로 상대적으로 높은 내진설계율을 보였다. 지진이 상대적으로 덜한 대전은 55.1%로 다소 낮았지만 충남·충북은 76.1%, 64.3%로 높았다.

특히 전체 4만3061.8km 배관 가운데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서울(7459km)과 경기(9872km)의 경우 내진설계는 25.0%와 33.1%로 낮았다. 제주도는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100%를 기록함.

권 의원은 "우리나라 일반 도시가스 배관은 총 4만3062km이고 이중 내진설계 배관은 2만285km(47.1%)로 국민 2명 가운데 1명은 지진 피해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는 셈" 이라며 "도시가스 배관의 내진설계률을 좀 더 높일 필요가 있다" 고 지적했다.
 
또한 저장탱크·압력용기 같은 가스시설의 경우에는 내진설계 대상 9277개 가운데 6227개(67.1%) 만이 내진설계가 적용됐다.

다만 2000년 1월1일부터 내진설계기준이 적용돼 법 적용 이전에 설치된 가스시설의 경우 내진설계 의무화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권 의원은 "내진설계가 안된 저장탱크·압력용기 같은 가스시설은 3050개로 모두 2000여년 이전에 설치됐고, 설치 장소 역시 산소탱크를 사용하는 병원이나 공장 주변으로 강진이 발생할 경우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내진성능 기준 강화 및 적용대상 확대 등 정부차원에서 주거지 인접 가스시설에 대한 내진 보수·보강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상명 기자 jsm7804@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