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연구원이 제안하는 미래 이동수단"…현대·기아차, '아이디어 페스티벌' 개최

기사승인 2017.10.12  15:07:29

공유
default_news_ad2
현대·기아자동차가 12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번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차지한 '심포니' 팀. <사진=이세정 기자>

[화성=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연구원들의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차세대 이동수단이 한 자리에 모였다.

현대·기아차는 12일 경기 화성시 남양읍 소재의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R&D) 내 열린 연구문화 조성에 기여하고 연구원들의 열정, 창의력을 끌어내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대표적인 문화활동이다. 4~8명의 연구원이 한 팀을 이뤄 '이동수단(Mobility, 모빌리티)'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실물로 제작해 경연을 펼치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행사는 참신하고 새로운, 사람과 사회에 기여하는, 삶의 동반자가 되는 상상의 모빌리티 및 응용기술을 주제로 펼쳐졌다. 특히 회사 측은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작품 구현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앞서 지난 3월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 이 가운데 참신하고 독창성이 돋보이는 8개의 본선 진출 작품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구체적으로는 차량 내부에 탑재된 외부 자동세차 로봇 시스템 '더스트 버스터', 심부름은 물론 1인용 모빌리티로도 활용 가능한 생활보조로봇 & 모빌리티 '로모',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차량 오염을 방지하고 외관을 보호하는 자동 전동차고 '쉘터', 청각 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지원 시스템 '심포니', 사고를 줄여주는 안전 운전 시스템 '착한자동차', 안전벨트 자동 착용 시스템 '팅커벨트', 차량 내부 공간의 자율적, 창의적 활용 사례 '플루이딕 스페이스'가 본선에 진출했다.

현대·기아차는 본선에 오른 8개 팀에 제작비 일체와 작업 공간 등을 지원했고, 각 팀은 약 5개월의 기간 동안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해 냈다.

이 날 열린 행사에서 본선 진출 8개 팀은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고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및 100여명의 직원 청중평가단이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다.

그 결과 '심포니'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로모'와 '착한자동차'는 최우수상을, 나머지 참가팀들은 우수상을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수상작품들을 향후 국내 모터쇼 등 각종 사내·외 행사에 전시해 연구원들의 독창적이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을 홍보하고, 동시에 현대·기아차의 창의적인 연구개발문화를 만들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구성원들의 창작 의욕을 높이고 활발한 기술개발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대·기아차는 우수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