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동욱 "240번 버스기사 논란, 마녀사냥 꼴… 오비이락"

기사승인 2017.09.13  08:37:51

공유
default_news_ad2
240 버스 CCTV 영상 공개<사진출처=YTN 화면캡처>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논란이 되고 있는 240번 버스에 대해 언급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240번 버스 cctv 영상, 제가 경험한 것과 매우 흡사합니다"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어 "아내가 뒷문을 여는 것까지만 확인하고 출발한 적이 있습니다. 뒷문으로 승객이 전부 하차하고 앞문으로도 승객이 전부 승차한 후 문이 닫히기 직전 아이가 갑자기 뛰어 내렸습니다. 오비이락"이라고 CCTV 영상을 본 이후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신 총재는 "240번 버스 기사 논란, 아이도 놀라고 어머니도 놀란 꼴이고 운전기사도 놀란 꼴"이라고 말했다.

이어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 꼴이고 머피의 법칙 꼴이다. 저도 비 오는 날 아내가 차에 탄 줄 알고 출발한 경험이 있다. 마녀사냥 꼴이고 기사 아저씨의 양심을 믿읍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YTN 화면캡처>

한편, YTN에서 단독 입수한 CCTV영상을 살펴보면 퇴근 시간인 오후 6시 30분경 서울 '건대역' 버스 정류장으로 240번 버스가 들어온다.

이후 승객 10여명이 내린 후 문이 닫히기 직전 여자아이가 뛰어내리고, 문이 닫히자마자 버스가 정류장을 빠져나간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