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영록 장관 , 전남 가뭄피해현장 방문 '가뭄 대책비 추가지원' 약속

기사승인 2017.08.13  23:44:04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가뭄 피해가 심각한 전남지역을 찾아 농업인을 위로하고, 농정 현장을 살폈다.

김 장관은 13일, 지난 5월 이후 지속된 가뭄으로 피해가 심각한 진도, 신안, 무안 현장을 찾았다.

지난 장마기간 내린 비로 대부분 지역의 가뭄이 해소됐으나, 전남·경남도 등 남부 일부지역은 가뭄이 지속됨에 따라 정확한 상황을 파악,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김 장관이 직접 현장을 찾았다.

김 장관은 전남 가뭄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난 5~7월 가뭄으로 1만2849ha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4개도 23개 시·군 2910 농가의 신속한 영농재개를 위해 농약, 종묘 구입비 등 복구비 56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농가에 기 지원된 농축산경영자금 33억 원과 관련, 50%이상 피해농가는 2년간, 30%이상 50%미만 피해를 입은 농가는 1년간 상환 연기와 이자 감면 조치를 하는 한편, 가뭄으로 모내기를 하지 못한 농가를 포함, 피해 농업인의 조속한 영농복귀와 경영안정을 위해 재해대책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피해농가에 지원되는 재해대책경영자금은 금리를 2.5%에서 1.8%로 0.7%인하해 피해농가의 부담이 다소 완화될 수 있도록 했다.

김 장관은 또, 이번 가뭄 현장방문 시 농업인들이 건의한 피해 복구지원 단가 현실화와 보험대상 품목확대 등에 대해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해 개선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남·경남 등 남부 일부지역에서 가뭄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14일부터 농식품부내 ‘가뭄대책상황실’을 재운영해 가뭄 상황 신속 파악 및 지원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또, 가뭄이 심한 지역을 중심으로 가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잔여가뭄대책 예산을 조기에 추가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영삼 기자 pst03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