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광수 의원, 14일 경찰 조사 예정… 경찰 "상해·폭행 혐의 적용 방침"

기사승인 2017.08.13  16:54:57

공유
default_news_ad2
'여성 폭행 혐의'를 받고있는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귀국해 14일 경찰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지난 5일 새벽 여성 혼자 사는 원룸에서 5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연행된 것으로 알려진 김광수(59)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14일 경찰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13일 조선일보는 전북지방경찰청을 인용해 김 의원이 귀국함에 따라 14일 오전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김 의원에게 상해 또는 폭행 혐의를 적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새벽 2시경 전북 전주시 효자동 한 원룸에서 A씨(51·여)와 말다툼을 벌이다 이웃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연행됐다. 

조사과정에서 김 의원의 국회의원 신분이 밝혀졌고, 당시 오른손 엄지에 자상으로 인한 출혈을 고려해 오전 3시쯤 귀가조치했다. 

사고 이튿날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A씨는) 선거 때 나를 도왔던 지인”이라며 “자해 분위기가 감지돼 집으로 찾아갔다”고 해명했지만 경찰주장과 상반된 부분이 있어 의혹은 더욱 커졌다. 

김 의원이 A씨를 '지인'이라고 주장한 것에 반해 A씨는 경찰조사 과정에서 김 의원을 '남편'이라고 진술해 두 사람이 '내연관계'가 아니냐는 추측들이 나왔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런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지난 5일 가족이 있는 미국으로 돌연 출국했다. 

김 의원의 귀국으로 내일 경찰 수사가 예정되면서 어떤 조사 결과가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