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기영 본부장 나흘만에 자진사퇴… "국민께 큰 실망드려 죄송"

기사승인 2017.08.11  20:34:07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뉴시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기자] 황우석 사태에 연루됐음에도 불구하고 차관급 공직에 임명돼 논란을 일으킨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며 11일 자진사퇴했다.

박 본부장은 사퇴문을 통해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지명 후 곧이어 MBC 'PD수첩'의 전 진행팀 등을 비롯한 몇 곳에서 문제제기가 시작됐고, 불안감이 현실이 됐다"며 "11년전 황우석 박사의 논문조작 사건은 저에게 영원히 지워지지않는 주홍글씨였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상황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저를 본부장으로 지명해주시고 대변인 브리핑으로 또 다시 신뢰를 보여주신 문재인 대통령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황우석 사태와 연루된 문제에 대해 "논문 조작 사건이 제 임기 중 일어났다고 해서 제가 '황우석 논문 사기 사건'의 주동자나 적극적 가담자로 표현되는 것은 부당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의 사퇴가 과학기술계의 화합과 발전의 계기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어렵게 만들어진 과학기술혁신본부가 과학기술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서 과학기술인의 열망을 실현시켜 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 본부장의 자진사퇴 소식에 청와대는 "판단을 존중한다"며 짧게 답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